4년제 졸업후 전문대 '유턴 입학' 1천500여명…역대 최다 > 학과별 공지사항 - 의료미용
학과별 공지사항 - 의료미용

4년제 졸업후 전문대 '유턴 입학' 1천500여명…역대 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5-21 13:17 조회96회 댓글0건

본문

 

4년제 졸업후 전문대 '유턴 입학' 1천500여명…역대 최다

 

 

2018학년도 전문대 경쟁률 8.5대1…간호·드론 전공 인기 높아

 

IMG20180404134043.jpg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4년제 일반대학을 졸업한 뒤 전문대에 다시 입학한 '유턴 신입생'이 올해 1천5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는 전국 136개 전문대학이 2018학년도 입시에서 모두 16만2천290명을 선발해 평균 지원율이 8.5 대 1, 신입생 충원율이 96.9%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학령인구가 감소하면서 지원자 수 자체는 전년 대비 3만명가량 줄었지만 대학이 구조조정 등으로 모집인원을 줄이면서 경쟁률은 전년(8.4 대 1)보다 소폭 높아졌다.

특히 올해는 '유턴 신입생'이 1천537명(등록자 수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84명(5.8%) 늘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전체 신입생이 16만명 이상인 점을 고려하면 비율이 높지는 않지만 2016학년도에 1천391명, 2017학년도 1천453명을 기록하는 등 유턴 신입생의 증가세는 뚜렷하다는 게 전문대교협의 설명이다.

유턴 신입생이 선호하는 전공은 간호·보건·실용예술 순이었다.

전체 지원자의 전공별 지원율 현황을 살펴봐도 간호 전공 지원율이 15.0 대 1로 가장 높았다.

메이크업(뷰티) 전공 8.3대 1, 호텔 관련 전공이 8.2 대 1, 제과·제빵 전공 6.8 대 1로 뒤를 이었다.

충원율은 간호전공이 100%를 기록한 가운데 '드론' 전공이 충원율 93.1%를 기록해 전년도(70.1%)에 비해 23.0%포인트 급상승했다.

25세 이상 성인학습자의 전문대 등록률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1%대를 유지했다.

딸과 함께 대구과학대 의료복지과에 입학한 박현숙(51)씨는 "고령화 사회에 의료사회복지 분야를 공부하면 전문 지식을 쌓고 어려운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해 딸과 함께 지원했다"고 전했다.

황보은 전문대교협 사무총장은 "취업난이 심화하면서 학벌보다는 자격이나 역량을 갖춰 원하는 직업을 갖고자 실용적인 전공을 선택하는 경향이 짙어졌다"며 "앞으로도 전문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진학으로 이어질 수 있게 많은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입력 2018-04-04 12:00
cindy@yna.co.kr

기사 원문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담하기

온라인 문의가 진행중입니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