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5255650d0db5be9f2c0cd67bd1cd17ed_1539130 

9d518beed790be08cf3235e27e01b123_1544518
 

[언론보도]일반대 간호학과 편입 기회, 3배로 커진다 > 학과별 공지사항 - 의료미용
학과별 공지사항 - 의료미용

[언론보도]일반대 간호학과 편입 기회, 3배로 커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10-10 09:40 조회131회 댓글0건

본문

일반대 간호학과 편입 기회, 3배로 커진다
정부, 5년간 한시적 확대하기로,  4년제 편입학 연간 1800여 명 늘어

 



4년제 대학 간호학과에 편입할 기회가 내년부터 5년간은 현재의 3배로 넓어진다. 인구 고령화에 따라 간호 수요가 늘고 있지만, 간호인력은 부족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정부는 8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고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기존 시행령에선 4년제 간호학과 3학년 편입학 모집인원 비율을 입학정원의 10%로 못 박아왔다. 이날 통과된 개정안에선 '2019학년도 편입학 전형부터 2023학년도 편입학전형까지는 입학정원의 30%'라는 내용이 추가됐다.  현재 4년제 간호학과는 전국에 116개로 입학정원은 9222명이다. 3학년 편입학전형에선 입학정원의 10%인 922명을 정원외 모집으로 뽑아왔다. 이번 개정안에서 편입학 모집인원 비율이 30%로 늘어남에 따라 편입학 모집인원이 현재보다 1844명 늘어난다. 이를 5년간 유지하면 간호사 배출이 9220명 늘게 된다.  

 

또 그동안은 일반대학 졸업자는 전문대학의 4년 과정 간호학과에 3학년으로 편입학할 수 없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 이 제한도 풀었다. 고등교육법 시행령에서 일반대학 졸업자의 3학년 편입학 대상에 '전문대학의 4년 과정 학과'(현행 간호학과)'를 추가하면서다.  
  
그동안은 일반대학 졸업자는 전문대학 간호학과에 들어가려면 1학년으로 입학해야 했다. 그럼에도 일반대를 졸업하고 전문대학 간호학과로 들어가는 'U턴 입학자가 3년째 증가해왔다. 2016년 536명에서, 지난해 604명, 올해는 753명으로 늘었다. 전문대의 4년제 간호학과는 84곳으로 한 해 9784명을 신입생으로 뽑고 있다.  
  
이번 개정안에선 전문대 '비학위 과정'(1년 이하)의 등록자격에서 '산업체 근무 요건'을 삭제해 산업체 근무 경력이 없어도 비학위 과정 등록이 가능하게 했다. 
  
이진석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은 "간호사 배출 확대로 간호 인력 문제를 해소하고, 전문대학에서도 학사 운영 규제를 개선해 전문대학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원문출처 = https://news.joins.com/article/2302823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담하기

온라인 문의가 진행중입니다.

바로가기